여야, ‘대북규탄 결의안’ 내용·시기 등 진통

여야는 24일 북한이 연평도에 무차별 폭격을 가한 것과 관련해 ‘대북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목소리를 모았다. 그러나 대북결의안의 처리방법과 내용을 놓고 맞서고 있어 적지않은 진통이 예상된다.


한나라당 김무성, 민주당 박지원, 자유선진당 권선택, 미래희망연대 노철래, 민주노동당 권영길, 창조한국당 이용경 원내대표를 비롯해 조승수 진보신당, 국민중심연합 심대평 대표 등 원내 8개 정당 대표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을 위한 회동을 통해 의견을 모았다.


하지만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은 처리시기와 관련 24일 본회의를 열어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한 반면, 민주당은 24일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 상정해 25일 예정된 본회의에서 처리하자고 맞섰다.


결의안 내용과 관련해서도 한나라당과 자유선진당은 북한을 규탄하고 재발방지를 축구하는 내용만 담자고 주장한 반면,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등은 양측 정부에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확전방지 노력을 촉구하는 내용을 넣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국가 안보에는 여야가 없는 만큼 현재의 비상사태에 대처하기 위해 야당의 협력을 기대한다”며 “당장에 여야는 오늘 국회 본회의를 소집하여 북한 침공 규탄 결의문을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학규 민주당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이 선제적 무력도발로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을 빼앗아 간 것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면서 “이번 사태를 잘 관리해 국민이 불안하지 않도록 하는데 최대한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