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北 NLL 폐기 `남북관계 경색’ 우려

여야는 30일 북한이 남북기본합의서의 무효 및 서해 북방한계선(NLL) 폐기를 선언한 데 대해 우려를 표시하면서도 대책을 놓고는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한나라당은 남북관계가 더 경색될 것을 우려해 북한에 대한 비난을 자제하면서 상황을 지켜보자는 입장인 반면 야당은 북한의 조치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도 촉구했다.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은 이날 당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당은 즉각적 대응보다 사태를 주시하자는 입장으로 정리했다”면서 “언제든지 북이 대화하자고 하면 응할 자세를 견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에 대해 언제나 인도적 지원을 하고 6.15선언과 10.4선언을 어떻게 계승해 실행할지 대화하자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윤상현 대변인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북한이 조급해하는 것 같은데 북한 내부의 통제력이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는 것 같지 않다”며 “우리는 언제 어디서든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대화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지금 상황에서 남북화해협력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북한의 태도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며 “하루빨리 남북당국이 서로 조건없이 만나서 이 난국을 타개 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 정부 이래 남북화해 협력을 위한 정책의 결정판인 6.15선언과 10.4 선언은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는 것을 상기시켜 준다”며 “정부와 한나라당은 국제사회가 만장일치로 지지한 6.15선언과 10.4선언을 하루빨리 이행하라”고 요구했다.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이날 당5역회의에서 “남한에 대한 압박수준을 높이면서 남북 간 경색을 더욱 강하게 하려는 의도”라며 “만의 하나라도 국지적으로라도 군사적 도발을 감행할 때, 특히 NLL을 침범하는 사례가 있을 때 주저없이 강력하게 응징해야 한다”고 밝힌 뒤 한미간 긴밀한 소통을 강조했다.

민주노동당 박승흡 대변인은 “대결 일변도로 나간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이 가져온 필연적 귀결”이라며 “한반도 평화가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6.15, 10.4 남북정상선언 이행의지를 밝히고 긴급하게 남북간 대화채널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