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北, 핵실험 시사’ 강력 비판”…진보당은?

여야는 2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에 대해 환영하면서 북한 외무성이 3차 핵실험을 시사한 것에 대해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통합진보당은 이와 관련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다. 


새누리당 이상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고, 북한에 핵실험을 비롯한 어떠한 추가적인 도발도 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내용의 결의 2087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는 국제사회의 단호한 입장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것”이라면서 “그럼에도 북한 당국이 제3차 핵실험 가능성을 시사하며 북한의 비핵화를 거부하는 태도를 보인 데 대해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북한 당국이 유엔의 경고를 무시하고 잘못된 길을 계속 가는 한 북한은 고립에서 탈피하지 못할 것”이라며 “북한이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대접을 받으려면 유엔 안보리의 제재 조치를 즉각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북한 당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 2087호에 담긴 국제사회의 확고한 뜻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상황을 악화시키는 어떠한 추가적인 도발도 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특히 핵실험 준비를 하고 있다면 즉각 포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통합당 박용진 대변인도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추가적 위험을 초래하는 북한의 행위에 대해서는 강력히 반대한다”면서 “북한이 지금 취해야 할 태도는 긴장과 충돌을 각오하는 것이 아니라 한국과 미국 정부와의 대화를 통해서 한반도와 동북아지역의 평화안전에 협력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은 민족적 약속이다”면서 “1992년 남북합의서에 근거한 한반도 비핵화와 두 번의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확인됐던 한반도 평화는 민족적 약속이고 전세계와의 다짐이었음을 북한 당국이 잊지 않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와 달리 통합진보당은 아직까지 공식적인 논평을 하지 않고 있다. 강병기 진보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새 지도부 선출을 맞이한 신년 기자회견에서 남북대화 재개만 언급했다.


진보당은 지난해 12월 12일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도 북한에 대한 비판 없이 “관련국들은 과거의 악순환으로 되풀이 되지 않도록 조속히 대화채널을 가동, 한반도와 주변정세 안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를 기대한다”고만 언급했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