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北 핵실험 강력 규탄…”강력한 제재 필요”

여야 정치권이 12일 북한의 핵실험을 강력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은 긴급 최고위원회의와 비상대책위원회를 각각 소집하고 대책을 논의할 방침이다.


이상일 새누리당 대변인은 “핵실험이 사실이라면 국제사회가 유엔 결의 2087호에 따라 강력히 제재를 할 “이라며 “그 이상의 제재 문제는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성호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북한은 핵실험으로는 어떠한 것도 얻을 수 없을 것이고 이번 핵실험은 앞으로 상당기간 우리 민족의 안녕과 한반도 평화에 심각한 피해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전개되는 모든 상황, 특히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제조치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다”고 경고했다.


다만 정 대변인은 “정부는 국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실효성 없는 선제타격 주장만을 되풀이 할 것이 아니라,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논의와 협력을 바탕으로 한 보다 실효성 있는 강력한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대북 특사파견과 남북정상회담 추진 등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실질적인 대화 노력에도 나설 것”을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