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北 이산가족 상봉 중단’ 일제히 비판

▲ 이산가족 상봉장

북측의 일방적인 이산가족 상봉 중단 통보에 대해 정치권은 유감을 표명하고 조속한 상봉재개를 촉구했다.

열린우리당 우상호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발표하고 “북한이 일방적으로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한 것은 대단히 유감스럽다”면서 “이산가족 상봉은 혈육들의 만남을 주선하는 인도적인 조치로서 그 어떤 문제와도 연계시킬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남북관계는 작은 문제에도 크게 반응하는 위험요인이 있지만 보다 이성적으로 접근해서 눈앞의 장애물들을 해결해 나가는 그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며 북측의 이성적인 조치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도 “북한이 제기 하고 있는 쌀과 비료 문제는 전적으로 북한당국이 자초한 것”이라며 “그것은 완전 중단이 아니라 북핵문제 해결과 미사일 시험발사 재발방지를 위한 신뢰를 회복하면 언제든지 재개될 수 있는 문제”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나 대변인은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을 거부한 것은 천륜을 막겠다는 것으로 7천만 동포의 기대를 저버리는 것”이라며 “수많은 이산가족들이 흘린 감격의 눈물과 몸부림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이산가족 상봉거부는 “노무현 정부의 대북정책이 실패했다는 것을 완벽하게 입증하는 것”이라며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 대변인은 “이산가족의 상봉은 남쪽에 의해서든 북쪽에 의해서든 그 어떤 정치적 이유로도 중단되거나 방해 받아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쌀과 비료제공 중단을 이유로 상봉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것은 매우 실망스런 일”이라며 이번 조치를 취소할 것을 요구했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