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北 부동산 몰수, 있을수 없는 일”

정치권은 24일 북한이 금강산 부동산 동결 및 몰수 조치를 단행키로 한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그러나 정부가 “북한 당국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조치를 검토 중”이라며 강력 대응 방침을 시사한 데 대해서는 입장을 달리 했다.

한나라당 정미경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국제적으로도, 상도덕적으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지난 정부에서 북한에 미온적으로 끌려다닌 결과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이제는 더 이상 끌려다녀서는 안되며 대응할 것은 대응해야 한다”며 “특히 천안함 침몰로 안보 불안이 확산되는 상황인 만큼 상응하는 적절한 대응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나약한 이 정권이 자초한 일”로 전제하면서 “당근만 아니라 채찍도 써야 하며 개성공단도 이제 우리가 접어야겠다고 미리 밝혀야 한다”며 강강 대응에 힘을 실었다.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자본주의적 사고로는 상상하지 못할 행동”이라면서 “앞으로 개방 경제로 나가야 하는 북한 입장에서 있어선 안되는 일이 발생한 것으로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남북이 서로 자존심만 내세울 것이 아니라 금강산 관광이 갖는 한반도에서의 상징성을 더 생각해봐야 한다”면서 “우리 정부도 금강산 관광문제 등을 해결할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남북간 빗장이 완전히 걸릴 수 있는 최악의 상황이 예견된 상태에서 정부가 강경 대응을 운운하는 것은 결국 아무 대책이 없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