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北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촉구

여야는 16일 북한이 이르면 금주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를 강행할 수 있다고 알려진 것과 관련,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일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하며 발사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열린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열린우리당은 북한의 미사일 핵무기 개발은 여하한 경우에도 용납할 수 없다”면서 “이는 한반도는 물론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도 위협이 되는 일이며,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 합의에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이정현(李貞鉉)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를 준비하는 것은 지금 진행중인 모든 남북간 대화와 교류협력을 무의미하게 만드는 일”이라며 “진정한 화해와 협력의 분위기를 계속 이어가기 위해서도, 북한은 미사일 시험발사 준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이상열(李相烈)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계획은 당장 중지돼야 한다”면서 “미사일 발사는 북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한반도 정세에도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 명백하며, 정부도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해 북한을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노동당 박용진(朴用鎭) 대변인은 “북한의 이번 시험발사는 정확하게 미국을 향하고 있는 만큼 미국은 북한이 미사일에 담아 쏘아올리려는 대화 촉구의 의미를 제대로 이해해야 한다”면서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우려와 강경 발언만 일삼을 게 아니라 북한과의 대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