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北인권결의안 채택 반응 `온도차’

여야는 18일 유엔의 대북인권결의안이 한국의 찬성 속에 통과된데 대해 각 당의 이해관계에 따라 미묘한 ‘온도차’를 보였다.

그동안 표결에 불참 또는 기권해 온 정부가 첫 찬성표를 던진 것과 관련해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긍정 평가한 반면, 당내 기류가 복잡한 열린우리당은 “정부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원론적 반응과 “기권이 옳았다”는 비판적 주장이 혼재했다.

다만 여야는 한목소리로 이번 대북인권결의안이 북한의 인권개선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우리당 노웅래(盧雄來) 공보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제사회의 공조가 중요한 시기인 만큼 대북인권결의안의 통과와 정부의 찬성 조치를 이해한다”며 “다만 이를 정치적으로 악용하거나 북한붕괴를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목희(李穆熙)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미 끝난 일이긴 하지만 남북관계에 있어 특수 당사자인 우리는 기권하는 것이 옳았다”며 정부의 찬성투표를 비판했다.

한나라당 박영규(朴永圭) 수석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대북인권결의안 통과를 쌍수를 들어 환영한다. 고문과 공개처형, 인신매매 등 북한의 반인륜적 인권상황이 개선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정부가 찬성 표를 던진 것을 환영하며, 마지못해 찬성한게 아니라는 사실을 후속 행동으로 보여달라”고 말했다.

민주당 유종필(柳鍾珌)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대북인권결의안 통과는 당연한 것으로, 인권은 인류의 보편적인 가치이기 때문에 북한이라고 예외가 될 수는 없다”며 “북한 주민의 실질적인 인권향상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朴用鎭)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대북인권결의안이 북한의 인권개선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지 의문”이라며 “한국의 찬성 표결로 남북관계가 악화되지 않도록 정부가 앞으로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