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北이산가족 상봉중단 비난

여야는 19일 북한이 남측의 인도주의적 지원 중단을 이유로 남북 이산가족 상봉 중단을 선언한 것과 관련, “7천만 동포의 기대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열린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중단을 통보해 온데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면서 “이산가족 상봉은 반세기 이상 헤어진 혈육의 만남을 주선하는 인도적 조처로, 어떤 문제와도 연계시킬 성격이 아니다”며 북한 당국의 이성적 조치를 촉구했다.

한나라당 나경원(羅卿瑗)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이산가족 상봉중단 조치는 한마디로 천륜을 막겠다는 것으로, 민족 앞에 또 다른 죄를 짓는 것”이라면서 “이번 사태는 노무현(盧武鉉) 정부의 대북정책이 실패했다는 것을 완벽하게 입증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이상열(李相烈)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의 이번 조치는 7천만 겨레의 한결같은 염원을 저버린 것으로, 대단히 잘못된 결정”이라면서 “북한은 하루 빨리 이번 결정을 철회하고, 우리 정부는 이번 사태에 대해 유연하면서도 단호하게 대응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朴用鎭)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중단 조치에 대해 많은 국민이 놀라고 당황스러워하고 있다”면서 “북한 당국이 이번 조치를 즉각 취소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