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DJ 방북’ 엇갈린 평가

여야는 25일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6월 방북이 사실상 확정되자 그 의미와 향후 남북관계 및 정치권에 미칠 영향 등을 놓고 엇갈린 평가와 전망을 내놓았다.

열린우리당과 민주당 등은 DJ의 방북이 교착상태에 빠진 6자 회담의 재개와 한반도 평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크게 환영한 반면, 한나라당은 여권이 이를 정략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의구심을 나타냈다.

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6.15공동선언을 이끌어낸 김 전 대통령의 방북 일정에 합의한 것은 높이 평가할 일”이라며 “필생의 과업을 달성하겠다는 원로 정치인의 결단을 경외심을 갖고 도와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한나라당을 겨냥, “전직 대통령의 방북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하는 것은 얼마나 속좁은 정치세력인 지를 드러내주는 것”이라며 “이 문제에 대한 정략적 정치 공세는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최 성(崔 星) 의원은 “남북간 여러 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당국이 아닌 전직 대통령이 포괄적 대화에 나섬으로써 북한의 6자 회담 복귀와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나라당이 뒷거래 가능성이나 제기하는 것은 남북화해협력 정책을 당리당략적으로 외면한다는 실체를 드러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이상열(李相烈) 대변인은 “김 전 대통령의 방북이 남북관계 진전의 새로운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며 구체적 방북시기와 방법이 조속히 타결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그는 한나라당에 대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리당략적으로 김 전 대통령의 방북 문제에 접근하는 발상은 있어선 안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노동당 심상정 의원단 수석부대표도 ”김 전 대통령의 6월 방북이 교착상태인 6자 회담을 비롯한 남북관계를 푸는데 중요한 전기가 되길 바란다“며 ”김 전 대통령의 방북을 당리당략적 대응이나 정략적 의제로 삼아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에 반해 한나라당 이계진(李季振)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김 전 대통령의 방문은 국민적 의혹과 오해 없이 투명하고 순수하게 추진돼야 한다“면서 ”김 전 대통령은 국정을 책임질 수 없는 민간인인만큼 정부가 너무 깊이 개입해 정치적·정략적으로 이용해선 안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김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성과에 집착한 나머지 국민적 공감대와 합의 없는 무리수를 둬선 안된다“고 주문하고, ”여권은 이번 방북을 지방선거를 위한 언론플레이로 이용해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이방호(李方鎬) 정책위의장은 ”DJ는 늘 남북연합과 남북연방이 뜻이 통한다고 말해온 만큼 남북연방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추측된다“며 ”이는 국민의 동의가 없는 개인적 생각이므로 어떤 것을 논의할 지 국민에게 소상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금까지 북측은 경제적 기대치에 미치지 않으면 회담에 응하지 않아왔다. 남북정상회담도 5억달러 주고 열었다“면서 ”지금까지의 경험으로 볼 때 (남북간) 밀거래가 있을 지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 전 대통령에 대해 ”개인의 정치적 야망으로 방북을 이벤트화해서는 안되고, 정부도 이를 이용하면 안된다“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