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혁명열사릉 참배’ 엇갈린 반응

여야는 5일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방북단일부 간부들의 북한 혁명열사릉 집단 참관.참배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한나라당은 이번 사건을 국가정체성을 무너뜨린 중대 사안으로 규정, 관련자 및 정부 책임자 처벌과 검찰수사를 촉구했으나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은 정치적인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한나라당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사건은 국가와 국민을 배신한 철부지 행위로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이들은 도대체 어느나라의 국민이며 이들의 추모대상은 대한민국 애국선열인지 북한정권 핵심인사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유 대변인은 특히 “더 한심하고 분노스런 것은 직무유기를 한 노무현(盧武鉉) 정부”라며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은 이를 보고받고도 숨겨왔다면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며 사퇴를 요구했다.

민주당 이상열(李相烈) 대변인도 “양대노총 방북단이 좀더 신중하게 처신했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점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방북시 좀 더 철저한 교육과 지침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반해 열린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남북관계의 특수성 때문에 방북시에는 말과 행동은 매우 신중해야 하는데 이런 일이 발생해 유감”이라면서도 “우발적으로 생긴 문제를 너무 정치적으로 확대 해석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며 한나라당을 겨냥했다.

민주노동당 이영순(李永順) 공보부대표는 “지난 6.15민족통일대축전에서 북측 대표단이 현충원 참배를 하는 등 남북관계가 진척된 상황에서 이번 사건을 크게 문제삼는 것은 역사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는 것”이라며 “일부에서 정치적 의도로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동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