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한미 정상회담’ 엇갈린 주문

여야는 한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3일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문제를 둘러싼 이견을 고스란히 드러내면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을 향해 엇갈린 주문을 내놨다.

열린우리당은 작통권 환수가 미래지향적 한미동맹을 구축하기 위한 것인 만큼 상호 합의 하에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한나라당은 작통권 환수논의의 중단을 요구하면서 `환수 합의시 끝까지 투쟁’이란 강경한 자세를 보였다.

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정상회담에서 작통권 환수문제에 대한 합리적이고 납득할 만한 결론이 내려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한미관계가 긍정적으로 발전하는 성과를 갖고 국론분열하는 논쟁이 벌어지는 것은 낭비”라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한나라당은 도저히 안되겠다고 생각한다면 내년 대선에서 `작통권을 미국에 반납하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국민의 심판을 받으면 된다”며 “한나라당은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에 대해 책임있는 대안을 먼저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문희상(文喜相) 전 의장도 작통권 환수반대 500만명 서명운동을 겨냥, “낡은 이념대립으로 대선전략에 역이용하려는 보수세력의 얄팍한 태도”라고 비판하면서 ” 한미정상이 작통권 환수문제를 다루겠지만 상호 합의와 대화에 의해 착착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봉균(康奉均) 정책위의장은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 움직임과 관련해 “미국이 북한의 모든 국제금융거래에 대해 포괄적 무기한 금융제제를 한다면 걱정”이라며 “북한의 미사일이나 대량살상무기에 대한 국제적 해법이 6자회담이라면 금융제재는 특정되고 조건이 붙는 게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반면 한나라당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전직 국방장관과 외교관까지 나서 대통령의 어리석음을 나무라는데도 막무가내”라며 “작통권 단독행사 문제는 국운이 걸린 중차대한 문제로 시간에 쫓겨 가볍게 처신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강 대표는 또 “노 대통령은 안보를 담보로 판을 크게 흔들어 인기를 모으려는 도박에서 지금이라도 손을 떼라”며 “적어도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면 김정일 체제 옹호에 급급해선 안된다. 미국이 논의하자고 해도 대통령은 해선 안된다”고 요구했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도 “작통권 환수논의를 즉각 중단하라”며 “노 대통령이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작통권 환수에 덜렁 합의해올 경우 한나라당은 국민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나라당은 미 상.하원 의원과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등 미 행정부 고위관료에게 작통권 환수 반대 입장을 전달하기 위해 오는 20일부터 6일 일정으로 이상득(李相得) 국회 부의장을 단장으로 하는 2차 방미단을 파견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