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클린턴 특사’ 북미관계 개선 기대

여야 정치권은 4일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억류된 미 국적 여기자 2명의 석방 교섭 등을 위해 방북 길에 오른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 이번 방북이 북미간 대결 국면의 해소로 이어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했다.

특히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을 계기로 개성공단에 억류 중인 근로자 유 모씨와 최근 나포된 연안호 문제에도 우리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여야의 주문이 이어졌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북한에 억류된 미국 여기자 2명의 석방을 위한 순수 인도적 방문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 방북을 계기로 여기자들이 석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박진 위원장은 “아직 공식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기 때문에 예단하긴 이르다”고 전제한 뒤 “과거 카터 전 대통령의 방북에 이어 북미간에 두번째 외교적 대사건이 될 수 있다”며 “여기자 억류문제를 포함해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관계에 대화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박 위원장은 또 “다만 과거 카터 방북 때와는 달리 북한이 핵보유를 선언하는 등 핵 문제가 더욱 엄중한 상황”이라며 “우리 정부도 개성공단에 억류 중인 유 씨와 나포된 연안호 송환을 위한 적극 대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인도적 차원에서 미국 여기자 뿐 아니라 개성공단 유 씨의 문제도 해결되길 바란다”며 “이번 방북을 계기로 막혀 있는 남북대화와 북미대화의 돌파구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클린턴 전 대통령의 입만 바라보지 말고 꼬여만 가는 남북관계를 풀 수 있도록 대북 정책 기조를 바꾸는 등의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선진당 이명수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북한에 억류된 미국 기자가 석방되길 바란다”며 “배경과 경로는 다르지만 이번 일을 계기로 개성공단 유모씨 문제도 해결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여기자의 석방뿐만 아니라 정체된 북미관계를 개선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한반도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