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장관급회담 결렬’ 날선 공방

여야는 14일 남북 장관급회담 결렬에 대한 평가와 책임론을 놓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한나라당은 이번 회담의 결렬을 “예정된 실패”로 규정하고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사과와 이종석(李鍾奭) 통일부 장관의 해임을 요구하고 나선데 반해 열린우리당은 “무책임한 정치공세”라고 반박했다.

한나라당 이계진(李季振) 대변인은 이날 오전 염창동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노 대통령과 이 통일 장관이 중대한 판단 착오를 했다”면서 “노 대통령은 남북관계를 악화시킨 책임을 지고 국민 앞에 사과하고, 이 장관은 실패가 예견된 장관급 회담을 강행한데 대한 책임을 지고 즉각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형오(金炯旿)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제적 무뢰한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입증시킨 북한의 태도는 우리 국가의 위신을 추락시켰을뿐 아니라 국민의 자존심을 짓밟았다”면서 “이 통일 장관은 당연히 책임을 져야 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국회에서도 철저히 따지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오전 영등포 당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대화의 끈을 놓지 않고 회담한 것은 잘한 일이고, 북측 의도에 말려들지 않고 남측의 여론을 전달한 것도 시의적절했다”고 평가하고, 한나라당의 이 장관 해임요구에 대해서는 “무책임한 정치공방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이날 오전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 장관으로부터 장관급 회담 결렬을 정식으로 보고받고 “상황이 복잡하고 중대한 상황에서 장 관급 회담을 개최한 것은 잘한 것”이라며 “대화하지 않으면 94년 핵위기 때처럼 우리의 역할이 사라져 버리고 지렛대를 놓치게 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