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일심회’사건 충격·유감”

여야는 8일 이른바 ‘6.15 선언’ 이후 최대 간첩조직 사건으로 밝혀진 ‘일심회’ 사건에 대한 검찰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에 충격과 유감을 표시하고 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그러나 열린우리당은 ‘일심회’ 사건이 386세대가 연루된 사건으로 확대되는 것을 경계하며 조심스런 선긋기에 나선 반면 한나라당은 권력핵심에까지 간첩 침투 의혹을 제기하며 특검과 국정조사 가능성을 제기하는 등 온도차를 보였다.

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북한이 핵실험을 하고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도 간첩활동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에 놀라울 따름”이라며 검찰의 엄정한 후속 수사를 통한 실체 규명을 요구했다.

우 대변인은 그러나 “사건 초기 마치 386 전체가 연루된 사건인 것처럼 보도된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같은당 노웅래(盧雄來) 공보부대표는 “탈이념시대에도 안보를 저해할 수 있는 세력이 언제든 암약할 수 있다는 사실을 간과해선 안된다”며 “정치권의 영향을 받지 않는 엄정한 수사를 통해 나머지 부분도 가감없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논평에서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면서 “특히 공당으로서 이번 사건에 연루된 민주노동당은 대국민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해야하며, 철저한 보강수사를 통해 청와대 386의 간첩단 연루의혹도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며 여권을 겨냥했다.

유 대변인은 특히 “수사가 미진할 경우 한나라당은 특검이나 국정조사 등 다른 방법을 동원해 진실을 규명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놨다.

같은당 주호영(朱豪英) 공보부대표는 “우리 사회 곳곳에 거대한 북한 간첩조직이 있다는 일단이 드러난 것”이라며 “향후 정부 주요부서나 국정원, 청와대에까지 친북세력의 간첩활동이 없었는 지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이상열(李相烈)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민주주의 체제를 전복하려는 기도는 용납할 수 없다”며 “현재 국가보안법이 실정법으로 엄연히 존재하기 때문에 간첩활동으로 밝혀졌다면 법에 따라 엄단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