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민노 방북 성과’ 논란

여야는 5일 북한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민주노동당 지도부의 방북활동을 놓고 엇갈린 평가를 내렸다.

열린우리당은 민노당 방북단이 만경대 방문 등으로 논란을 빚었던 점을 감안한 듯 민노당이 공개한 김영남(金永南)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의 남북적십자회담 재개 제안에 대해서도 유보적인 반응을 보였다.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민노당으로부터 공식 통보받지 않았고, 정부 당국자의 설명을 들은 바도 없다”며 “좀 더 자세한 내용을 전해 듣고 우리당의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다만, 우 대변인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에 대해서는 여야 모두 노력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민노당의 방북노력 자체는 평가할 만하다”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당 지도부의 공식반응과는 별개로 성향에 따라 의견이 엇갈렸다.

친노(親盧) 직계로 분류되는 이화영(李華泳) 의원은 “우리나라 어느 정당이든 이런 제안을 받은 것은 남북관계 진전과 발전에 기여하는 것으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도보수 성향인 박상돈(朴商敦) 의원은 “먼저 북한이 이런 제안을 한 배경이 무엇인지를 정확하게 분석해야 한다”며 “향후 남북관계에 대한 종합적인 판단이 선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민노당이 개별적으로 받은 제안을 정부가 실행하는 것은 반대”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민노당이 내세운 방북성과를 전혀 인정하려 들지않았다.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민노당은 핵 폐기를 위해 방북했는데 핵 개발의 정당성을 알리는데 들러리만 섰을 뿐 한 일이 없다”며 “핵 폐기가 아닌 ‘핵 폐기 의지’만 폐기하고 돌아왔다”고 비판했다.

나 대변인은 또 “김영남 위원장이 금융제재 해제가 6자회담에서 가장 중요한 의제라고 한 것이나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한 것은 핵 개발 책임을 국제사회에 전가하고 남한 국론을 분열시키려는 수순”이라며 “공작적 차원의 북한 술수를 방북의 성과로 떠들어 대는 민노당의 어리석음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황우여(黃祐呂) 사무총장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민노당이 이산가족 상봉을 합의한 듯 발표한 것은 북핵 문제 해결에 집중해야 할 현 상황에서 별로 의미가 없다”며 “특히 북한이 내세운 전제조건도 확인하지 않고 그렇게 발표하는 것은 성급하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의 대선주자 중 하나인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 측은 민노당 이영순(李永順) 의원 등이 박 전 대표도 2002년 방북 당시 만경대를 다녀왔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법적 책임을 거론하며 강경 대응했다.

박 전 대표측 구상찬(具相燦) 공보특보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전 대표가 만경대를 방문했다는 민노당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실무선에서 민형사상 책임을 묻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노동당 박용진(朴用鎭) 대변인은 “한나라당은 과거 자신들의 당 대표가 방북 당시 했던 고무.찬양에 대해서는 눈을 감고,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민노당의 행보만 폄하하고 있다”고 맞섰다.

한편 민주당 유종필(柳鍾珌) 대변인은 “민노당 방북단이 만경대 일정을 공개하지 않았다가 괜한 오해를 산 점에 대해서는 아쉬움이 크다”면서도 “경색된 국면 속에서 남북간 교류와 소통의 끈을 이어가는 데 어느 정도 기여한 것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