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동백림사건’ 상반된 반응

여야는 ‘동백림 사건’이 정치적 목적을 위한 박정희(朴正熙) 정권의 간첩단 포장 사건이라는 국가정보원 진실위의 26일 발표에 대해 “뒤늦었지만 다행”, “흠집내기용 정치보복”이라며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열린우리당 전병헌(田炳憲)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또다시 밝혀지는 역사의 진실에 놀라움보다는 담담함이 앞선다”면서 “우리가 살아왔던 암울한 군부 통치시대의 어두운 단면이 이제라도 밝혀지게 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잘못된 과거사는 잊고 가는 것이 상책이 아니다”면서 “역사의 진실을 바로 알려내 피해자들의 명예회복과 우리 현대사의 아픔 치유를 통해 국민 통합의 밑거름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유종필(柳鍾珌) 대변인은 “동백림 사건은 이미 오래전부터 조작됐다는 것이 사실상의 정설로 인정돼 왔다”면서 “이번에 뒤늦게나마 공식화돼 다행이며, 사건 관련자들에 대한 명예회복과 배상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김배곤(金培坤) 부대변인도 “인혁당, 재건위, 민청련 사건에 이어 동백림 사건에 이르기까지 정치권력 유지를 위해 간첩단 사건까지 조작한 박정희 군사독재 정권의 잔인함을 잊어선 안된다”며 “관련법 개정을 통해 현대사의 굴절을 바로잡는 것이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나라당은 각 기관들이 과거사 문제에 대해 경쟁적 발표에 나서고 있다면서 법에 따른 과거사 정리를 촉구했다.

이계진(李季振) 대변인은 “확실한 정황증거 없이 여론에 따라 과거 일을 모두 목적한 대로 결론을 내리는 듯 해서는 또 다른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면서 “과거사법을 정확히 지켜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 김포에서 사학법 관련 당원교육에 참석중인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동백림 사건에 대한 반응을 묻는 질문에 아무 말도 없었다고 이정현(李貞鉉) 부대변인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