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북 수해복구 지원’ 환영

여야는 20일 정부가 발표한 대북 수해복구 지원책에 대해 한 목소리로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특히 여야는 정부의 지원 결정 과정에서 여야 5당의 합의가 도출된 점을 높이 평가하면서 인도적 차원의 지원이 계속돼야 한다는 원론적 입장에도 공감을 표시했다.

열린우리당 허동준(許同準) 부대변인은 “정부의 지원 결정이 있기까지 한나라당을 포함한 야당의 협조에 사의를 표한다”며 “이번 인도적 지원이 경색돼 있는 한반도 긴장상태를 완화하는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은 “지원결정을 환영한다”면서도 “지원은 수해로 피해를 본 이재민들에 대한 생필품과 의약품 지원과 수해 지역 복구사업에 투입되는 장비에 한정돼야 한다. 지원물자가 총알이 돼 돌아오지 않도록 지원물자의 전용 가능성을 배제하기 위해 정부가 분배에도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상열(李相烈) 대변인은 “민주당은 미사일이나 북핵문제와 별개로 대북 인도적 지원을 계속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이런 관점에서 이번 지원 결정을 적극 환연한다”고 논평했다.

민주노동당 정호진(丁皓眞) 부대변인은 “통일부가 발표한 ’북 수해복구 지원 계획’을 환영한다”며 “북의 미사일 발사로 경색된 남북관계 국면에서 민노당의 제안을 시작으로 정치권이 견해 차이를 넘어 북 수해지원 합의를 이룬 점은 의미 있다”고 평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