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노동당 가입논란’ 첨예 대립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 여야는 10일 열린우리당 이철우(李哲禹) 의원의 과거 북한 조선노동당 가입논란과 관련, 3일째 공방을 주고 받으며 첨예하게 대립했다.

특히 열린우리당은 이번 `폭로’의 배후로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와 지난 92년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정형근(鄭亨根) 의원 등을 지목해 `한나라당 지도부 주도설’을 주장했고, 한나라당은 이 의원을 국회의원 후보로 공천한 열린우리당의 책임론을 제기하며 국정조사 추진 필요성까지 언급하며 맞섰다.

이에 따라 이 의원의 `조선 노동당 가입 논란’은 점차 `당대당 전면전’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

열린우리당 이부영(李富榮) 의장은 이날 상임중앙위 회의에서 “이런 일들이 누구에 의해 시나리오가 만들어지고 국회를 이리 파행시키고 다시 색깔론으로 온통 국민을 불안케하고 정치권을 욕되게 하는가”라면서 “바로 한나라당 지도부에게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 의장은 이어 “박근혜 대표는 모든 일에 대해 해명하고 사과하라”면서 “지난 92년 이 사건을 총지휘해서 수사했던 정형근 의원도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당 비상대책위원장인 배기선(裵基善) 의원은 “박 대표와 정형근 전 안기부차장, 종범들의 색깔론 단막극이 다 드러났다”면서 “한나라당은 이번 일을 계기로 색깔론을 퍼뜨려 국가보안법을 지키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열린우리당은 이 의원의 노동당 가입을 주장한 한나라당 주성영(朱盛英) 박승환(朴勝煥) 김기현(金起炫) 의원을 이날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고, 민형사상 고소고발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열린우리당은 오후 중앙위원회의를 열고 결의문을 채택, “원만한 국회운영을 위해 제안한 `국보법 연내 처리 유보’는 한나라당의 거부와 `이철우 의원 간첩조작사건’으로 원인무효임을 선언한다”고 발표했다.

반면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간담회를 갖고 “국회의원은 국가기밀을 다루는 엄청난 자리”라면서 “(이 의원은) 과거에 대해 잘못했다고 생각하는 것인지, 속았다는 것인지, 사상전환을 한 것인지 밝혀야 한다”며 해명을 요구했다.

김덕룡(金德龍) 원내대표는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열린우리당과 이철우 의원은 (이번 사건을) 한낱 정쟁으로 만들어 빠져나가려 하면 안된다”면서 “열린우리당은 어떻게 이 의원이 공천을 받을 수 있었는 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이철우 의원은 스스로 공개한 대법원 판결문 가운데 조선노동당기, 김일성 김정일 초상화 등이 몰수됐다는 내용이 포함된 판결문 2페이지를 왜 빼고 은폐하려 했는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법사위 한나라당 간사인 장윤석(張倫碩) 의원은 “당시 수사와 재판기록을 통해 국민적 의혹을 풀어야 한다”면서 “이번 사건에 대해 국정조사를 할 필요성이 있다. 일체의 수사기록을 공개해서 이 문제를 다루자”고 밝혔다.

한나라당은 또 국보법 폐지안 단독상정 시도와 관련, 위원장 직무대행을 자처해 상정을 시도한 열린우리당 최재천(崔載千) 의원과 이 과정에 폭행을 행사한 것으로 지목된 민주노동당 노회찬(魯會燦)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위에 징계를 요구하고, 이와 별도로 사퇴권고결의안을 제출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