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日 선제공격 발언’ 비난

여야는 12일 일본 각료들의 대북 선제공격 발언을 일제히 비판했다.

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이날 오전 영등포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선제공격 가능성이나, 농담조이기는 하지만 ‘북한에 감사해야 할 것 같다’고 말하는 일본 외상의 얘기에 분노와 의구심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장은 “유엔헌장 7장을 기초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처리를 주도하고 있는 일본 정부의 행태는 동아시아와 한반도에서 위기를 고조시키는 것으로 잘못되고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위기를 고조시키는 추가적인 조치는 누구라도 해선 안된다”며 “한반도와 한민족의 장래를 결정하고 생존권을 확보하기 위해 남북 장관급 회담은 물론 6자 회담 재개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한길 원내대표도 “일본 각료들의 선제공격 발언은 불난 집에 기름을 붙는 격”이라며 “일본은 불과 반세기전에 세계평화를 위협한 장본인으로서 선제공격을 발언할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측에 대해서는 “남북간 화해협력정책의 전제조건은 북한이 한반도 평화유지의 의지를 분명히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평화를 담보로 무모한 도발행위를 계속할 때 북한에 대한 지원과 양보를 계속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 이계진(李季振)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일본의 선제공격 발언은 매우 부적절하고 비이성적”이라며 “일본의 반응은 군국주의의 부활과 과거 제국주의 시대 일본의 좋지 않은 기억들을 한꺼번에 떠올리게 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한일, 한미 관계는 물론이고 동북아 긴장완화 및 평화를 위해 일본 정부 고위인사의 선제공격 발언은 즉각 취소돼야 하고 책임 있는 당국자의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노당 문성현(文成賢) 대표는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일본의 태도는 미사일 발사를 지렛대삼아 재무장을 실현하고 군사대국화로 나가겠다는 것으로 비판받아 마땅하다”면서 “한반도 위기를 부추기고 이를 통해 이득을 챙기려는 노골적인 야욕의 표출”이라고 비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