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항 대북 쌀 선적

정부가 북한의 수해복구 지원을 위해 제공하기로 한 쌀 10만t 가운데 1만5천t이 여수항을 통해 전달된다.

여수지방해양수산청은 13일 “대북 쌀 선적을 위해 우리나라 국적 화물선인 4천200t ‘씨 아너(SEA HONOUR)’호가 이날 오전 9시 여수항에 입항했다”고 밝혔다.

‘씨 아너’호는 여수항 1부두에서 선적작업에 들어가 전남 쌀 5천t(40㎏.12만5천 포대)을 싣고 오는 18일 북한 송림항으로 출항할 예정이다.
여수항에서는 이달 말까지 2차례에 걸쳐 1만여t이 더 선적돼 북송될 것으로 알려졌다.

해양청 관계자는 “쌀 수송선박의 입.출항, 선석 이용과 하역작업 등이 원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대북 수해복구를 돕기 위해 지난달 19일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쌀 10만t 등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