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소야대 정국 가능성…통진당 ‘케스팅 보드’ 쥐나

4·11 총선 투표 직후 공개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치열한 경합을 벌일 것으로 조사됐지만 통합진보당과의 야권연대 의석수를 합칠 경우 여소야대 정국이 형성될 것으로 관측된다.


방송 3사의 출구조사에 따르면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치열한 1당 다툼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어느 당이 원내 제1당이 될지, 원내 과반수를 확보할지 여부도 실제 개표 결과가 나와봐야 확실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의 예상 의석수를 합칠 경우, 원내 과반수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아 향후 정국의 주도권은 이들 야권연대에게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


KBS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새누리당이 131∼147석, 민주당이 131∼146석, 통합진보당이 12∼18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됐다. MBC 출구조사에서는 새누리당 130∼153석, 민주당 128∼148석, 통합진보당 11∼17석으로 전망됐다. SBS 출구조사는 새누리당 126∼151석, 민주당 128∼150, 통합진보당 10∼21석을 각각 얻을 것으로 예측됐다.


눈에 띄는 것은 민주노동당과 국민참여당, 진보신당 탈당파가 합쳐진 통합진보당의 제3당 진입 여부다. 민주노동당은 18대 국회에서 6석의 소수정당이었고, 국민참여당은 의석조차 없었다. 통합진보당이 비례대표를 포함해 20석을 확보할 경우 원내 교섭단체 구성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통합당이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차지하지 못하고 통합진보당이 10석 이상을 차지할 경우, 케스팅 보드 역할을 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이번 총선에서 야권연대의 위력을 확인한 민주통합당의 입장에서는 19대 국회서 과반 찬성을 이끌어 내기 위해 통합진보당의 요구에 계속 끌려갈 가능성이 높다.


그 과정에서 제주해군기지, 한미 FTA 등 통합진보당이 무조건 ‘폐지’를 요구하고 있는 각종 정부 주도 사업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국회 18대 국회 법사위에 계류된 바 있는 북한인권법에 대해서도 북한을 자극한다는 이유로 강력하게 반대할 것으로 보인다.


통합진보당은 총선을 앞두고 이정희 공동대표의 여론조사 조작 파문, 비례대표 2번에 배정된 이석기 후보의 종북 활동 검증 등 각종 논란이 일은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