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자 석방촉구 서한 보내 北 응답 받아”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7일(현지시간) 대북 압박수단으로서 대북 금융제재와 더불어 테러지원국 재지정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미국 ABC방송의 ‘디스 위크’에 출연, “우리는 이 문제를 들여다볼 것이며 이를 위한 절차가 있다”면서 “분명히 우리는 북한이 국제 테러리즘을 지원한 최근 증거들을 찾아보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최근 국제적으로 테러지원활동을 벌인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에 테러지원 재지정 검토가 시작단계라며 “우리는 방금 이에 대해 들여다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금 당장은 그에 대한 답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클린턴 장관은 “우리는 이 문제를 매우 진지하게 보고 있다”며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한 것은 목적이 있었는데, 그러한 목적이 분명히 그들의 행동에 의해 좌절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은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법적 검토를 실시하는 시작 단계에 있지만, 대북 금융제재와 더불어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 대한 제재수단으로서 테러지원국 재지정이 여전히 유효한 대응카드로서 활용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언 켈리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달 27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2차 핵실험을 강행하자 “우리는 모든 옵션들에 대한 검토를 하고 있다”며 “우선 미국은 많은 대안을 찾고 있는 중”이라고 밝힌 후 “(테러지원국 재지정도) 명백히 재검토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지난 4일 필립 크롤리 국무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한 국가를 테러지원국가로 지정하려면 법적 충족 요건이 있다”며 “현재까지 우리가 본 바로는 그러한 법적 요건에 도달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혀 한발 물러서기도 했다.

또,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핵물질을 다른 곳으로 선박을 통해 운반하는 일이 벌어질 경우 “이를 저지하고 방지하며 자금흐름을 차단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할 것”이라면서 “북한에 대해 의미있고 효과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동북아에서 군비경쟁을 촉발시키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과 관련해서는 6자회담 참가국들이 한층 더 긴밀한 협력을 하게 되는 결과를 가져왔다면서 유엔에서 추가제재가 논의되고 있으며 현재 중국과 러시아까지도 북한에 대해 무기금수 등의 조치들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북한의 선박을 이용한 무기수출을 저지하기 위한 ‘메커니즘’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 정권이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하는 강력한 결의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여기자들의 석방을 위해 서한을 보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대해 고개를 그떡이면서 “우리는 결과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생각하는 모든 행동을 취해왔다”며 서한전달 사실을 시인했다.

클린턴 장관은 서한에서 여기자 2명이 국경을 넘어 북한 지역으로 들어간 것을 대신 사과하고 석방을 호소하는 내용이라 밝혔다고 방송은 전하며 “이(서한발송)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와 북한 사이에 이뤄진 최고위급 접촉”으로 이번 일이 북한의 최근 핵실험을 둘러싼 국제적인 대치상황에서 나왔다는 점을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또 “우리는 (북측으로부터) 응답을 받았지만, (북한에서) 누가 이런 결정(석방 결정)을 내리게 될지, 또 그런 결정이 내려진다면 그 이유는 뭔지에 대해서 분명하게 알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따라서 우리는 이 문제가 미국이 북한과 갖고 있는 정치적 이슈, 유엔 안보리에서 표출된 우려들과 섞이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에 지금까지 언행에 조심해 왔다”며 억류문제는 북한의 핵실험 등과 별개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재판이 신속하게 종료돼 그들이 집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