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발 정계개편은 ‘수의 놀음’…또 다시 좌절할 것”

▲ 14일 국회에서 ‘민주세력, 정계개편 어떻게 할 것인가?’ 주제의 토론회가 열렸다. ⓒ데일리NK

14일 국회에서 열린 ‘민주세력, 정계개편 어떻게 할 것인가?’는 토론회에 참석한 非한나라당 의원들은 여권의 정계개편 논의에 대해 대체로 ‘이합집산일 뿐’이라며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한미 FTA협정 반대에 앞장서고 있는 김태홍 열린당 의원은 이날 토론회에서 ▲ 개혁입법 실패 ▲ 대연정 제안 ▲ 신자유주의 시장경제 가속화 ▲ 부동산 정책 실패 ▲ 이라크 파병 ▲ 대북정책 기조 변경 등의 요인이 참여정부와 열린당 좌초의 원인이라고 지목했다.

김 의원은 현 여권발 정계개편 논의에 대해 “정계개편 논의의 종착역은 명분확보를 위한 싸움으로 결국 ‘남는 자’와 ‘떠나는 자’로 종결되는 ‘수(數)의 놀음’일 뿐”이라며 “정권재창출만을 가슴에 품은 지금의 상황은 광기의 열정이 품은 ‘양날의 칼날’에 또 다시 좌절하고 마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과 민노당 의원들은 대체로 열린당 주도의 정계개편의 논의에 비판적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민주당은 현 민주세력의 분열에 대해 ‘열린당과 노 대통령의 책임론’를 주장했고, 민노당은 정계개편 논의보다는 내년 대선에서 ‘진보-보수의 대결’을 강조했다.

이낙연 민주당 의원은 “정계개편의 당면목표는 온건진보 또는 중도개혁세력의 대결집으로 정치적 균형을 회복하는 것”이라며 “참여정부의 국정실패와 민주개혁세력의 분열에 책임을 져야 할 인사나 세력은 정계개편 논의에서 2선으로 후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노무현 정부와 열린당의 무능으로 인한 국정실패, 민주당 분당으로 인한 민주개혁세력의 분열과 약화에 기인한 열린당의 여러 세력과 노무현 대통령은 지금같은 집착을 접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영길 민노당 의원은 “현재 여권에서 진행되는 정계개편 논의는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없는 ‘이합집산’에 불가할 뿐”이라며 “내년 대선에서는 지금까지 한번도 있어 본적이 없는 진보-보수의 대결구도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상정 의원은 여권발 정계개편론을 ‘떠돌이 약장수 정치’에 비유하면서 “부단한 공부를 통해 환자에 맞은 약을 처방하는 약사와 달리 약장수는 기행적 공연으로 관심을 자극하지만 눈속임으로 인해 사회에 해악이 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발제자로 나선 김성호 <통일을만들어가는사람들> 상임대표는 “작금의 사태는 민주화에 편승한 기회주의 세력에 불과한 현 집권세력이 ‘민주세력’을 참칭하여 정부와 국회권력을 장악한 후 ‘좌파 신자유주의’와 ‘친미 자주’라는 자신들의 본질을 뒤늦게 드러냄으로써 촉발된 사태”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