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건 마련되면 제2 개성공단 검토할 것”

류우익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14일 인사청문회에서 제2의 개성공단 문제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류우익 후보자는 “한때 한강 하구를 남북 공동으로 활용하는 것에 연구를 한 바 있다. 보고서로 내기도 했는데, 개성공단은 그런 취지와 가깝다”면서 “아직 그 연구를 폐기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제1 개성공단의 입주가 마감되고 여건이 마련되면 제2 개성공단 (건설)문제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류 장관은 현재 국회에서 계류 중인 북한인권법과 관련해서는 “북한인권법은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북민간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 활동에 대해 “대북전단 살포는 민간단체가 주도하고 있는 것이다. 정부가 참견할 사안이 아니라고 본다”면서 민간 대북전단 살포 활동에 대해 ‘암묵적’ 승인을 했다.


단둥 연락사무소 개설의향을 묻는 박선영 자유선진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는 “연락 사무소는 한국의 노력만으로는 해결되지 않는다”면서 “지금은 단둥이 아닌 다롄에 우리측 연락 사무소를 개설하는 문제에 대해 중국 정부와 합의를 봤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