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바라데이 “北 핵무기 6기 보유 추정”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북한이 6기에 가까운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북한의 핵실험은 동아시아의 안보 불안을 야기할 것이라고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이 8일 말했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이날 CNN방송과의 회견에서 북한이 6기나 되는 핵무기를 이미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 IAEA의 추산이냐는 질문에 “그것이 우리의 추정치에 가깝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그들(북한)이 5-6기의 (핵)무기로 전환될 수 있는 플루토늄을 갖고 있음을 안다”면서 “우리는 그들이 이 플루토늄을 무기화할 산업 기반시설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고, 그들이 운반체제를 갖고 있다는 것도 (신문등을) 읽어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정보당국은 북핵 관련 보고서에서 북한이 1-2기의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그들(북한)이 핵실험을 해서 얻을 것은 국제사회의 모든 구성원들을 도발하는 것외에 어떤 것이 있는지 모르겠다”면서 “만일 그들이 그것(핵실험)을 한다면 모두가 패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세계 지도자들이 평양을 설득해 핵실험을 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나는 이것(핵실험)이 우리가 지난 몇년보다 더 악화된 상황으로 북한측을 몰아 넣을 것으로 우려한다”면서 “상황은 갈수록 악화되고 있으며 우리가 북한을 대화에 끌어들이기 위해 더 빨리 개입할수록, 그리고 우리가 포괄적 해결책을 발견하기 위해 더 빨리 시도할수록 누구나를 위해 더 좋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의 실험은 “불안정이라는 낙진을 많이 야기할 것”이라면서 “전 동아시아 및 일본, 한국에 미치는 충격은 엄청나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최소한 혼자 생각으로 그것은 (북한측의) 도와달라는 요청을 포함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은 내가 보기에 미국 및 국제사회와의 대화를 추구해왔으며 상대방이 협상에 들어오도록 강제하기 위해 그 수단은 통상적인 핵 공갈, 핵 벼랑끝 전술이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