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바라데이 “北영변 5개 핵시설 폐쇄 확인”

북한 영변에 있는 5MW급 원자로를 포함, 핵시설 5개가 모두 폐쇄 조치된 사실이 확인된 것으로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18일 밝혔다고 AFP와 AP 등 외신이 보도했다.

말레이시아를 방문 중인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북핵 6자회담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 영변에 있는 5개 핵시설 모두 폐쇄된 사실을 확인했으며 일부 시설은 감시검증단이 봉인작업을 실시하는 등 적절한 후속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수주 간 추가로 감시.검증 장치를 설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폐쇄 조치가 확인된 5개의 핵시설 가운데 5MW급 원자로는 북한에서 유일하게 가동되온 원자로로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플루토늄을 생산해온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밖에 현재 건설 중인 50MW급 원자로, 1960년대에 옛 소련 연방에서 제공한 8MW급 연구용 원자로, 플루토늄 재처리 시설, 핵연료 제조.저장시설 등도 폐쇄됐다.

북한의 영변 원자로 폐쇄와 IAEA 감시검증단 수용은 2.13 합의 이행에 필요한 여러 단계 중 첫 단계로 핵시설 폐쇄조치가 확인됨에 따라 이날 오후부터 베이징에서 개최될 북핵 6자회담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