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 위젤.하벨 등 유엔 안보리에 對北 인권결의 촉구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엘리 위젤과 바츨라프 하벨 전 체코대통령, 쉘 마그네 본데빅 전 노르웨이 총리 등 3명은 29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북한의 “악명 높은” 인권탄압에 대한 행동을 촉구했다.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살아남은 위젤과 후일 대통령이 된 체코의 반체제 극작가 하벨, 본데빅 전 총리는 이날 공개된 123쪽 분량의 북한 인권 보고서에서 북한의 지독한 정치적 억압이 핵문제에 묻혀서는 안된다면서 유엔 안보리는 2천300만 주민에 대한 김정일 정권의 탄압에 문제를 제기함으로써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할 또 하나의 길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3인이 법무법인 DLA 파이퍼와 비정부기구(NGO)인 미국북한인권위원회에 요청해 작성된 이 보고서는 핵실험에 따른 안보리의 만장일치 제재 결의와 별도로 “유엔의 인권측면에서의 북한 개입”을 촉구했다고 본데빅 전 노르웨이 총리가 AP통신과의 전화인터뷰에서 설명했다.

본데빅 전 총리는 “북한처럼 인권학대가 제도화된 곳은 오늘날 세계 어디에도 없다”면서 “북한에서는 지도자들이 비인도적 범죄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보고서는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안보리의 행동은 1994년 르완다 대학살과 같은 비극을 막기 위해 안보리 15개 이사국이 만장일치로 승인한 2005년 결의에따라 정당성이 보장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이어 1990년대 말 100만명을 굶어죽게 한 식량정책과 20만명에 달하는 정치범을 가둬두고 있는 형무소 제도 등 북한 당국의 대(對)주민행위는 국제평화에 지금까지와는 다른 위협을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는 안보리에 인권운동가의 자유로운 북한 접근과 모든 정치범 석방, 유엔 인권조사관 입국허용 등을 요구하는 비징벌 결의안을 채택하라고 촉구했다.

보고서는 “최근 몇 주간 국제사회의 관심의 초점이 북한 핵실험에 맞춰졌지만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악명높은 인권과 인도적 재앙도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박길연 주 유엔 북한대사를 포함한 유엔 북한 대표부 관계자들은 보고서에 관해 논평하지 않았다.

본데빅 전 노르웨이 총리는 정치범 억류 비난을 받고 있는 중국 등 일부 안보리 이사국에 북한 내부정책에 대한 대북(對北)결의안 채택을 설득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시인하면서도 “보고서가 북한의 인권 학대 사실을 구체적으로 기술해 중국을 포함한 안보리 이사국의 행동을 고무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