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低·北리스크’ 겹쳐 日관광객 1분기 22.5% 급감

지속되는 엔화 가치하락에 더해 ‘북한 리스크’가 겹치면서 일본인 국내 관광객이 급감하는 현상을 보였다. 특히 일본의 공휴일이 몰려있는 ‘골든위크'(4월 27일~5월 6일) 특수가 실종되자 국내 여행사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22일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 외국인 관광객 유치 상위 60개 여행사를 대상으로 ‘중·일 관광객 방문동향’을 조사한 결과, 골든위크 기간 일본인들의 한국관광 예약률이 작년보다 ‘줄었다’는 응답이 93.2%에 달했고 ‘작년보다 늘었다’거나 ‘작년과 비슷하다’는 응답은 각각 3.4%에 그쳤다.


대한상의는 “올 골든위크 기간 동안 한국을 찾는 일본인 관광객이 지난해보다 10.9% 줄어든 11만4천명에 그칠 전망”이라며 “지난해 9월부터 계속된 독도영유권 갈등과 엔화 가치하락에 이어 최근 북한 리스크까지 더해져 한국을 찾는 일본인 관광객 수가 급감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일본인 관광객은 지난해 9월 이후 전년 동기대비 7개월 내리 감소해 올해 1분기 일본인 관광객은 전년 동기대비 22.5% 감소한 69만 8000여 명에 그쳤다.


반면, 같은 기간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은 37.8% 늘어난 72만 3000여 명으로, 처음으로 일본인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 같은 결과는 양국 국민들의 북한 리스크를 대하는 태도 차이 때문으로 보인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북한의 위협이 실제 도발로 이어질 것으로 우려하는 일본인과 달리, 중국인들은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있다”며 “중국·제주 간 항공노선 증가 등 값싸고 편리해진 항공·교통 편이 늘면서 중국인 관광객 수가 꾸준히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종갑 대한상의 상무는 “일본인 관광객 감소의 주원인인 북한 리스크나 한일관계 악화 같은 문제는 개별기업 차원에서 대응하기 어려운 만큼,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일본인 관광객들의 불안 심리를 안정시켜 주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번 조사는  매출액 상위 60개 인바운드 여행사(외국인의 국내여행)를 대상으로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