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北수입품 유엔제재 위반 해당 안돼”

에티오피아 정부는 13일 북한으로 부터 구입한 것은 기계 부속 및 엔지니어링 장비, 소화기용 탄약 제조를 위한 원자재 등으로 이는 유엔 제재 결의안 위반 사항이 아니라고 발표했다.

에티오피아 정부의 이 같은 발표는 지난 7일 뉴욕 타임스(NYT)가 북한의 핵실험에 따른 유엔의 제재 결의에도 불구, 미 행정부가 에티오피아의 북한 무기 구입을 묵인했다고 한 보도를 정면 반박하는 것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에티오피아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NYT 보도는 잘못된 정보를 담고 있다면서 “에티오피아는 유엔 결의 1718호에 언급된 어떠한 무기도 구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성명은 “지난 1월22일 에티오피아의 군수업체가 요구한 다양한 품목들이 북한으로 부터 선적돼 왔으며 그 내용믈은 기계 부속 및 엔지니어링 장비, 특정 소화기 탄약 제조를 위한 원자재”라고 설명했다.

성명은 또 문제의 군자재 주문은 소말리아 분쟁이 시작되기 훨씬 전인 지난해 6월이었다면서 대 소말리아 작전용으로 구입한 것도 아니라고 말했다.

북한은 유엔 결의에 따라 핵과 대량살상무기 수출이 금지된 상태이다.

한편 미 국무부는 NYT 보도와 관련, “에티오피아가 북한으로부터 군사장비나 탄약을 샀든, 안샀든 우리는 그들에게 유엔 안보리 결의를 따를 것을 촉구한다”고 밝혀 에티오피아의 북한 무기 구입설을 확인하지 않았다.

앞서 NYT는 미 행정부의 관리들을 인용, “지난 1월 북한에서 에티오피아로 무기가 수송되는 것을 미국이 묵인했다”면서 “그 이유는 소말리아의 이슬람 무장세력과 싸우고 있는 에티오피아가 이 지역에서 종교적 극단주의자들과 싸우는 미국의 정책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라고 보도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