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실무회의 15일 주중한국대사관서 개최

외교통상부는 북핵 6자회담 경제.에너지 협력 실무그룹 1차 회의를 오는 15일 오후 3시(현지시간) 베이징(北京)의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의장을 맡는 이 회의에 북측 수석대표로는 김명길 주 유엔 대표부 정무 공사가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이 회의에서는 9.19 공동성명 이행의 초기 조치를 담은 `2.13 합의’에 따라 북한에 제공하게 될 경제.에너지 지원의 구체적 형태와 방법에 대한 1차 협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회의에서 참가국들은 영변 핵시설 폐쇄.봉인 및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 수용 등 북한이 다음달 14일까지 이행하기로 한 초기조치에 대한 상응조치인 중유 5만t에 해당하는 지원의 이행 시기와 절차에 대해 협의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측은 이 자리에서 중유 5만t 상당의 초기 대북 지원을 전담하기로 한 당초 계획을 재확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참가국들은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와 핵시설 불능화 시점에 제공될 `중유 95만t 상당의 지원’과 관련, 북한이 요구하는 지원 품목과 나머지 참가국들이 지원가능한 품목을 놓고 조율작업을 벌일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