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北문제 과도하게 보도해 국민불안”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북한과의 관계에 있어서 우리 언론이 조금 과도하게 보도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며 자제를 요청했다.


이 대통령은 “특별한 움직임이 없는데도 북한 군부의 동향 등을 언급함으로써 결과적으로 국민에게 불필요한 불안감이 조성되는 측면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고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 대통령은 “실제로 북한은 현재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 아닌가”라며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는 작은 언급도 국민을 불안하게 할 수 있는 만큼 언론에 상황을 정확하게 설명하고 협조를 당부하라”고 지시했다.


김성환 외교안보수석은 이 자리에서 면서 “현재까지 민간 자체 판단에 따라 방북이 연기된 사례는 몇 건 있지만 남북교류 협력사업은 평상시와 다름 없이 현재 별다른 동요 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특별한 이상징후는 없다”고 보고했다.


이와 관련 박 대변인은 “서해에서 북한 선박과의 교전 있은 후 북에서 성명을 냈고 그런 내용이 보도되는 과정에서 국민들이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며 “하지만 북한에서 현재까지 특별한 동향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우리가 북측에 옥수수 1만t을 지원하기로 한 것에 대해 북한이 아직까지 답변을 해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