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류직원 석방 때까지 남북경협 잠정 중단해야”

▲ 27일 개성공단 납치 억류 국민 석방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북한에 억류된 남한 직원의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북한의 일방적인 현대아산 직원의 억류사태와 관련, 북한인권단체연합회, 남북포럼 등 시민단체들은 27일 서울 도렴동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즉각 석방’을 촉구했다.

단체들은 이날 ‘개성공단 납치억류 국민석방운동 시민연대’를 결성하고 “뚜렷한 이유 없이 대한민국 국민을 납치 억류하고 있는 북한 당국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즉각 석방하라”고 주장했다.

남북포럼 김규철 대표는 “남북경협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개성공단에서 유모 씨를 억류한 것은 심각한 문제”며 “남북간 경제협력을 위해 이 문제를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탈북인단체총연합 한창권 대표는 “김정일 정권은 인권, 자유, 법률에 대한 개념이 없고, 북한 변호사는 국가의 앵무새 노릇만 할 뿐”이라며 “남한 정부는 북한에 남한 직원 석방을 강력하게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배포한 성명서에서 “정부는 어정쩡한 입장에서 벗어나 한시적으로 개성공단을 포함한 남북경협을 전면 중지시킬 각오로 특단의 조치를 취해 남북간 교류협력관계로 체류하는 자국민에 대한 신변안전보장이 마련되도록 제도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금주 내에 북한이 억류중인 유모 씨에 대한 접견 및 석방을 허용하지 않을 경우 거리 집회 및 서명운동 등을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개성공단 납치억류 국민석방운동 시민연대’는 북한인권단체연합회, 남북포럼, 남북경협시민연대, 금강산사랑운동본부, 남북관광공동체 등이 참여하고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