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류직원 석방때까지 개성공단 중지 각오 있어야”

▲ ‘개성공단 납치억류 국민석방운동 시민연대’ 참여자들이 개성공단 유모씨에 대한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개성공단 납치억류 국민석방운동 시민연대’는 북한이 일방적으로 66일째 억류하고 있는 현대아산 유모씨에 대해 “북한 당국은 유모씨를 즉각적으로 석방하고 그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낼 것”을 촉구했다.

탈북자 연합체인 북한인권단체연합회, 시민단체인 남북포럼 등으로 구성된 이 단체는 3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 “대한민국 국민을 납치 억류하고 있는 북한 당국의 불법적이며 비인권적인 처사를 강력 규탄”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남북포럼의 김규철 대표는 “유모씨를 평양으로 압송했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고, 북한 관계자들이 예전에는 ‘근처에 잘 있다’고 이야기 했지만 지금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그를 한국 국민 최초로 북한 법에 따라 재판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북한인권단체연합회 김규호 사무총장은 “가장 큰 문제는 국민들이 억류되어 있는데도 남한 국민의 관심이 없는 것”이라며 “예전에 납북되었던 사람처럼 북한이 끝까지 일방적으로 억류할 가능성이 있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배포한 성명서에서 “북한의 야만적인 행동에 대해 이렇게 무력해서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정부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하며 “정부는 유모 씨가 풀릴 때까지 한시적으로 개성공단을 중지시킬 각오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장기 억류시 개성공단 전체를 폐쇄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성명서는 “(북한은) 유모씨 억류가 국제관계 및 국제법 위반일 뿐만 아니라 남북경협과 우리민족끼리 정신 등에도 역행하는 비인도적인, 반민족적인 행동임을 깊이 인식”해야 한다며 “(이런 사태는) 향후 남북관계나 남북경협에 큰 걸림돌이 될 것이며 나아가 인류의 보편적인 가치인 인권 경시 사례로 남한국민의 큰 분노와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단체는 북한이 유모씨를 접견 및 석방을 허용하지 않을 경우 거리 집회 및 서명운동 등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