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류직원과 개성공단 분리대응 고려 안 해”

통일부는 19일 북한이 억류 중인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 문제와 개성공단 문제를 분리 대응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거듭 확인했다.

이종주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유씨 문제와 개성공단 문제에 대한 분리 대응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유씨 문제는 개성공단의 본질적인 문제로 분리 대응하는 방안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정부가 남북접촉 과정에서 유씨 문제를 지나치게 강조함에 따라 북한이 반발, 개성공단 문제를 더욱 악화시키고 있다는 논리를 펴면서 유씨 문제와 개성공단 문제를 분리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이 부대변인은 대북 남북회담 추가 제의와 관련해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방법으로 제의하겠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제의 방식이나 일정 등이 구체적으로 결정되면 공지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통일부는 북한이 15일 개성공단 관련 법·계약 무효화를 선언한 이후 추가적인 입장을 밝혀 온 것은 없다고 확인했다. 우리 정부의 회담 제의에 대해서도 “아직까지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의견을 계속해서 청취할 계획이라고 통일부는 밝혔다. 앞서 18일에도 홍양호 차관 주재로 입주기업 대표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하고 의견을 수렴한 바 있다.

이 부대변인은 “북측이 이번에 제기한 문제들의 직접적인 이해 관계자는 입주기업이기 때문에 정부는 지속적으로 이들의 입장을 듣는 자리를 마련해 나갈 생각”이라며 “기업들의 건의사항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향후 대북 협의 방향 등을 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