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선월북 당시 해상경계망 풀려

대공사격훈련으로 해군·해경 함정 남쪽으로 대피

강원도 속초선적 ’황만호’(3.96t)가 경고사격을 뚫고 월북한 지난 13일 오후 동해상에 대공사격훈련이 예정돼 있어서 해군 및 해경 함정이 남쪽으로 대피해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14일 군과 해경에 따르면 육군 22사단 예하 해안레이더기지는 13일 낮 12시 20분께 해경측에 오후 1시부터 대공사격훈련이 예정돼 있으므로 사격권내 함정을 대피하도록 요청을 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북방한계선(NLL) 이남에 설정된 어로한계선 인근에 있던 해경 경비함2척은 NLL 이남 8마일 해상으로 남하했다.

이날 오후 3시 30분 NLL 남방 6마일 지점에서 최초 식별된 어선은 해상에서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고 북상할 수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해군과 해경은 오후 3시 50분께 육군으로부터 어선 제지에 협조해 달라는 긴급 연락을 받고 해군ㆍ해경 함정을 급파했으나 어선의 월북을 제지하지 못했다.

해군과 해경이 연락을 받은 시간은 어선이 NLL을 통과하기 5분 전이어서 현실적으로 어선에 접근하기가 불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해경은 군 대공사격 훈련 계획에 따라 13일 오전 11시 20분까지 어로한계선 저도 어장 조업선 46척을 대진항으로 입항 조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대공사격 훈련 계획은 지난 달 8일 해경과 해군측에 통보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예정된 시각인 13일 오후 1시부터 대공사격훈련이 실시됐는 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