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선월북사건 軍발표 `오락가락’

13일 오후 우리 어선으로 추정되는 선박 한 척이 동해상 NLL(북방한계선)을 넘어 북측지역으로 넘어간 사건과 관련, 합동참모본부가 상황별 시간대를 정리하지 못하고 발견지점에 대해서도 오락가락 하는 모습을 보였다.

합참은 당초 이날 오후 3시 30분께 선박이 NLL로 접근하다가 경고사격을 받았음에도 북상했다고 밝혔다가 잠시 뒤 브리핑에서는 NLL보다 2마일이나 아래에 있는 어로한계선을 오후 3시 42분께 북상하는 선박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다가 2시간 가까이 뒤에 다시 최초 발견시간을 오후 3시 30분으로 정정했다.

NLL 통과시간에 대해서도 공식발표시에는 더 조사해 봐야 한다고 했다가 NLL 통과 뒤 뒤늦게 조치를 취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오후 3시 55분에 통과했다는 설명을 들고 나왔다.

합참은 이 같이 오락가락한 시간에 대해 “발견 시간대가 부대별로 조금씩 차이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작전을 위해 ‘분초’를 다퉈야 하는 군이 시간대에 대해 오락가락하는 모습을 보인데다 상당한 시간이 흐른 뒤에도 정리하지 못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선박의 북상을 저지하기 위한 경고방송과 사격시간에 대해서도 당초 3시 58분께로 전했다가 3시 42분부터 12분동안 이뤄졌다고 정정하기도 했다.

최초 발견 지점에 대해서도 처음에는 강원도 고성 저진항 북방 2.7㎞ 해상이라고 했다가 그 다음에는 저진항 3∼4㎞ 앞바다라고 밝혔다.

최초로 이 선박을 발견한 것도 처음에는 초병의 망원경을 통해서였다고 했다가 육군 레이더에 잡혔다고 말을 바꿨다.

해당 선박이 어로한계선을 넘어 북쪽으로 향한 뒤 경고방송과 사격 등을 가했지만 이를 저지하기 위한 고속정 긴급출동은 선박이 NLL을 통과한 시간인 3시 55분으로 나타나 대응시간이 지체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에 합참은 “긴급 출동은 적어도 5분 이상 걸리며 어로한계선 월선부터 NLL 통과까지는 불과 12분에 불과해 어쩔 수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군은 또 이 사건을 월북으로 추정해 관계부처와 협의해 북측에 송환을 공식요청할 계획이라는 보도자료를 냈다가 뒤늦게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판단하겠다”고 한발 빼며 부랴부랴 기사에서 해당부분을 빼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