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김정은이 70대 즐비한 군대 통솔 어려워”

김정은 시대 북한에 대해서는 권력 안정화에 초점을 맞출 것이 아니라 개혁개방을 적극적으로 유도하는 대북정책을 끌고 나가야 한다는 전문가의 진단이 나왔다.


이춘근 한국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4일 ‘김정일 사후 북한의 운명과 우리의 전략’이라는 보고서에서 “김정은이 안정적으로 권력을 승계하는데 성공한다면 우리나라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생존 시보다 더욱 불안정한 안보 상황을 맞이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오히려 조금이라도 안정의 기미가 보이면 자신의 정통성 확보를 위해 더욱 강경한 대남정책과 도발을 단행할 것이기 때문에 한반도는 더욱 불안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김정은 정권이 연착륙할 가능성 자체를 낮게 봤다. 김정일이 유지했던 절대권력을 이어갈 수 있는 제반 요소를 모두 갖고 있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붕괴 직전의 경제 상황과 주민 충성도 약화, 김정은 개인의 약점 때문에 정상적인 권력 승계가 어렵다는 의미다.    


그는 “김정일은 20년 동안 연습을 한 후 절대 권력을 장악했고, 김일성과 혁명을 함께한 북한의 혁명 1세대들은 김정일을 적극 지지했지만 김정은에게는 충성을 할 북한의 혁명 1세대가 더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김정은이 정권을 안정적으로 장악하기 어려운 이유는 유교적 공산국가인 북한에서 불과 29세인 김정은이 70대가 즐비한 군 지휘부를 통솔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