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前대통령서거> 어록

50년 정치인생을 마감하고 서거한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궤적에는 그가 남긴 수많은 어록이 수놓아져 있다.

김 전 대통령은 때로는 치밀한 논리로, 현안의 핵심을 찌르는 표현으로, 때로는 화려한 수사로 좌중을 압도한 달변가이자 뛰어난 대중연설가였다.

군사정권 시절 그가 남긴 말들은 쉽사리 세상 빛을 보지 못한 채 `옥중서신’ 등을 통해 재야 및 운동권 인사들 사이에서 `조용히’ 퍼져갔다.

이후 사면.복권으로 그가 세상 밖으로 나온 87년 이후 쏟아진 거침없는 발언들은 그를 지탱해준 최대의 정치적 무기였다.

“서생적 문제의식과 상인적 현실감각”,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 “현미경처럼 치밀하게 보고 망원경처럼 멀리 봐야 한다” 등은 그가 생전에 즐겨 쓰던 문구들이다.

“정치는 살아 꿈틀거리는 생물과도 같다”는 표현은 그가 몸담았던 한국 현대 정치사의 역동성을 대변하며 지금까지도 정치권에서 두고두고 회자되고 있다.

92년 대선운동 과정에서는 “자유가 들꽃처럼 만발하고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며, 통일에의 희망이 무지개처럼 피어오르는..”이라는 감성적 수사로 표심을 자극했다.

97년 `준비된 경제대통령’이라는 구호로 대권 도전 4수끝에 대통령으로 당선된 뒤에는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병행발전’, `햇볕정책’, `제2의 건국’ 등으로 자신의 통치철학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 전 대통령은 메시지를 반복적으로 언급해가며 강조하고자 하는 새로운 주제를 하나씩 추가해 나가는 `얼레(reel) 화법’을 구사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다음은 주요 어록.

▲”3선 개헌은 이 나라 민주국가를 완전히 1인독재 국가로 만들어 국체를 변혁하는 것이다. 민주주의의 적은 공산 좌익독재뿐 아니라 우익독재도 똑같다”(69년 7월19일 효창운동장서 열린 `3선개헌 반대 시국대강연회에서)
▲”4.19는 5.16의 안티 테제다. 4.19가 정의이면 5.16은 불의이고, 4.19가 민주이면 5.16은 반민주인 것이다”(80년 4월18일 동국대 4.19 기념강연회에서)
▲”민주주의의 회복은 우리의 당면한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절대적인 선행조건이다”(85년 3월8일, 민추협 공동의장직을 수락하며)
▲”민주주의는 목적에 있는 것이 아니라 수단과 방법에 있다. 무슨 말을 해도 3당 통합은 비민주적이고 반국민적이고 반역사적이다”(90년 2월27일 국회 평화민주당 대표연설에서)
▲”이제 저에 대한 모든 평가를 역사에 맡기고 평범한 한 사람의 시민이 되겠다”(92년 12월 대선패배 후 정계은퇴 발표에서)
▲”세번 나와 대통령 선거에 떨어진 사람이 네번 나와 국민에게 폐를 끼칠 수 없다”(93년 11월5일 출입기자단 만찬에서 정계복귀설을 부인하며)
▲”북한의 핵문제 해결에서 최고 요체는 김일성의 체면을 세워주는데 있다 “(94년 5월12일, 미 내셔널프레스클럽 연설에서)
▲”`우리가 남이가’라는 얘기가 있었는데 실제로 남이더라”(95년 6월14일 서울산업대 강연에서 김영삼 대통령의 `우리가 남이가’ 발언을 꼬집으며)
▲”정계은퇴시에는 정치를 하리라고는 생각하지도 않았으나 어떠한 변명도 하지 않겠다”(95년 7월 정계복귀 선언에서)
▲”김영삼 대통령은 대통령을 둘이나 잡아넣을 정도로 용기있는 사람이지만 나는 그런 건 못한다”(96년 5월23일 진주 경상대 초청 강연에서 집권 후 보복정치 여부에 대한 질문에)
▲”신한국당 최고지도자가 `우리가 남이가’라고 하는데 여러분도 나를 남이라고 생각하는가. 나도 김해 金씨로 경상도 사람이다. 나의 두 며느리도 부산에서 태어났다”(97년 11월20일 부산일보 대선후보 초청강연회에서)
▲”김영삼 대통령은 3당 합당시 `호랑이를 잡기 위해 호랑이굴에 들어간다’고 했는데 호랑이는 잡지 못하고 본인이 호랑이가 됐다” (97년 12월3일, 김영삼 대통령의 3당 합당을 비난하며)
▲”이 땅에 차별로 인한 대립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97년 12월19일, 김대중 당선자 기자회견)
▲”이제 재벌의 시대는 끝났다”(98년 2월23일, 독일 `데어 슈피겔’지와의 회견에서 재벌중심의 경제체제 개혁을 주장하며)
▲”국민의 정부는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병행시키겠다.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는 동전의 양면이고 수레의 양바퀴와 같다. 결코 분리해서는 성공할 수 없다”(98년 대통령 취임사)
▲”지역주의는 반드시 없애야 한다. 대통령을 못하면 못했지 절대로 동서분단을 방치할 수 없다”(98년 6월30일 인촌강좌 특강에서)
▲”햇볕정책이라고 하는 것은 감싸기도 하지만 음지에 있는 약한 균들을 죽이는 것도 햇볕이다”(98년 6월30일 고려대 명예경제학 박사학위 수여식에서)
▲”빅딜이건, 작은딜이건 기업을 개혁해야 한다”(98년 6월14일 방미 귀국 기자회견에서)
▲”나도 실업계 고등학교 나왔어요. 실력을 가지고 모든 것을 결정해야지, 학교를 가지고 차별하면 안된다”(98년 9월3일 경남도청 업무보고에서)
▲”남북으로 갈라진 것도 모자라 동서로 갈라지고, 계층간에 대립하고, 세대간 에 갈등해서는 우리의 미래는 없다”(99년 12월2일, CBS 비전21 대회에서)
▲”민족을 사랑하는 뜨거운 가슴과 현실을 직시하는 차분한 머리를 가지고 (평양) 방문길에 오르고자 한다”(2000년 6월13일 서울출발 평양행 대국민 인사말에서)
▲”여러분이 보고싶어 이곳에 왔다”(2000년 6월13일, 평양 도착성명에서)
▲”이제 시작일 뿐이다. 이제 가능성을 보고 왔다는 것 뿐이다”(2000년 6월15일, 방북성과 대국민 보고에서)
▲”노벨상은 영광인 동시에 무한책임의 시작”(2000년 12월10일, 노벨상 수상연설에서)
▲”훌륭한 대통령을 했다고 말하지는 않겠다. 그러나 혼신의 노력을 다한 대통령으로 역사에 남을 것을 확신한다”(2001년 10월29일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 초청 다과회에서)
▲”정권에는 임기가 있지만, 국정에는 임기가 없다”(2001년 10월30일 부산시 업무보고자리에서)
▲”앞으로도 저의 생명이 다하는 그날까지 민족과 국가에 대한 충성심을 간직하며 살아가겠다”(2003년 2월24일 퇴임인사에서)
▲”여러분이 본전을 놓쳐서는 안되고 정당정치는 내 기본세력을 금쪽같이 생각해야 하는 것이다”(2005년 11월8일 열린우리당 지도부 면담에서 `전통적 지지표 복원 노력을 해야 한다’는 조언을 하며)
▲”이제 정치를 떠났고 더이상 개입하지 않는다”(2005년 9월6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개관식에서)
▲”그것에 여당의 비극이 있다고 생각한다”(2006년 10월9일 경향신문 특별인터뷰에서 열린우리당 분당을 언급하며)
▲”포용정책이 왜 죄인가”(2006년 10월11일 북한 핵실험 직후 노무현 대통령의 전화를 받고 “전화 주신 김에 한마디 하겠다”면서)
▲”`잃어버린 10년’이 아니라 50년 동안 잃어버렸던 우리의 민주주의를 `되찾은 10년’이다”(2007년 6월9일 성공회대성당에서 열린 6월 민주항쟁 20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한나라당의 `잃어버린 10년’ 주장에 대해 반박하며)
▲”이렇게까지 처참하게 진 것은 처음”(대선 참패 직후인 2008년 1년1일 신년인사회에서)
▲”통일부를 없애지 않으면 나라가 망하는가”(2008년 1월24일 동교동 김대중 도서관에서 대통합민주신당 손학규 대표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촛불집회는 세계 역사상 처음으로 인터넷.휴대전화를 통해 직접 민주주의가 실현된 중대 변화”(2008년 6월4일 미국산 쇠고기 파동 와중에 통합민주당 원내대표단 면담에서)
▲”이명박 정부가 남북관계를 의도적으로 파탄내려하고 있다”(2008년 11월27일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평생의 민주화 동지를 잃었고 민주정권 10년을 같이했던 사람으로서 내 몸의 반이 무너진 것 같은 심정”(5월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소식을 듣고)
▲”지금 우리는 민주주의, 경제, 남북관계의 3대 위기에 처해 있다”(2009년 1월1일 동교동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나라도 그런 결단을 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2009년 5월28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울역 분향소를 조문한 자리에서)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惡)의 편이다. 독재자에게 고개 숙이고 아부하지 말자”(2009년 6월11일 `6.15 남북 공동선언’ 9주년 기념식 강연에서 이명박 정부를 비판하며)
▲”여간한 인연이 아니다. 전생에 무슨 형제간 같다”(2009년 6월11일 `6.15 남북 공동선언’ 9주년 기념식 강연에서 서거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애도하며)
▲”우리가 북한에 `퍼주기’ 했다는 것은 거짓말”(2009년 7월10일 영국 BBC방송 인터뷰에서 `지난 10년간 대북지원금이 핵무장에 이용된 의혹이 있다’는 이명박 대통령 발언에 반박하며)/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