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라, 민노당이? “납북자 국군포로 송환 노력 환영”

납북자 문제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던 민주노동당이 납북자, 전쟁포로 문제 해결에 정부의 노력을 촉구하는 논평을 11일 발표했다.

민노당은 “지난 세월동안 분단과 남북대립의 피해자인 이들의(납북자, 전쟁포로) 문제 해결은 남북 화해와 통일로 가는 과정에서 반드시 필요하다”며 “정부가 이 문제에 대해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남북 당국 모두가 문제 해결에 나서겠다는 자세를 보인 것은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또 “정부가 준비하고 있는 사회간접시설 지원 등과 연계하는 방안은 정부의 적극적인 태도를 반영하는 것”이라면서 “대화 당사자인 북측과 성실히 협의해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민노당은 “어설픈 조건부를 내걸고 괜한 논란으로 일을 순조롭게 풀어가지 못할 가능성은 없는지 (정부의) 신중한 태도를 기대한다”면서 “오랜 세월 헤어진 가족들이 서로의 생사를 확인하고 가족의 정을 나눌 수 있도록 남북 당국이 성실히 협의하고 분발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한나라당은 11일 현안 브리핑에서 정부의 납북자 송환과 대북경제지원 연계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한나라당은 “대북지원에 있어 국군포로, 납북자 연계 방침은 신중하게 검토해 볼만하다”고 평가하면서도 “누구누구가 어디에서 모인 어떤 석상에서 어떤 내용으로 결정된 것인지 먼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방선거를 앞두고 단지 화제를 만들기 위해서 제기된 이벤트성 발언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만일 지방선거용이라면 국민의 아픔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행위이며 구체적인 논의 없이 거론한 것이라면 국군포로와 납북자 가족들의 가슴에 돌을 던지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한나라당은 “시급한 것은 국군포로와 납북자의 실체에 대한 북한 당국의 태도이며 정부는 가장 기본적인 일부터 북한에 촉구해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대북지원과 국군포로 및 납북자 송환, 더 나아가 이산가족 상봉의 확대 연계는 신중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