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제츠 中외교 “北비핵화, ‘6자회담’이 최고의 틀”

중국 양제츠(杨洁篪) 외교부장은 “(한반도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대화와 협의만이 출구를 제공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


양 부장은 7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진행된 미 외교협회(CFR) 초청 연설에서 “압력과 힘은 해결책을 이끌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사실들이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미국의 녹취록 전문 서비스사인 FNS가 제공한 녹취록에 따르면 양 부장은 “한반도에 대한 우리의 정책 목표는 평화와 안정, 비핵화의 세 단어로 요약될 수 있다”면서 “이런 목적을 위해 우리는 남북 양측에 냉정을 유지하고 자제를 발휘하며 대화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접촉과 대화를 통한 해결책을 적극적으로 관련 당사국들에 격려하는 것도 이런 이유”라고 덧붙였다.


또 “우리는 6자회담이 비핵화를 진전시키고, 한반도 안정을 유지하며, 지속적인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성취하는데 최고의 틀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이 6자회담 긴급 수석대표 회담과 이 회동 결과에 기반한 조속한 6자회담 재개 등을 제안했음을 상기시키며 “우리는 2005년 9.19 공동성명을 완전하고 균형된 방식으로 이행할 것을 관련 당사국들에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 부장은 한반도 평화·안정과 비핵화를 위해 미중 양국이 가장 큰 공통의 이해를 가지고 있다면서 “중국과 미국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밀접한 연락과 조율, 협력을 해왔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