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제츠 中외교부장 15일 방한…’천안함’ 논의 예정

제4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15일부터 이틀간 경북 경주에서 개최될 예정이어서 천안함 사건 관련 3국간 논의 방향에 관심이 모아진다. 


외교 통상부는 6일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 오카다 가쓰야 일본 외무대신이 참석하는 외교장관 회의가 15일부터 열린다고 밝혔다.


이 회의에서는 ▲3국 협력 현황평가와 발전방향 ▲제3차 한.중.일 정상회의 준비 ▲주요 지역 및 국제문제 등 폭넓게 협의될 예정이다.


특히 천안함 사건 원인 결과가 이 무렵 나올 것으로 전망되면서 천안함 사건 대응책과 6자회담 재개 일정 등을 비롯한 동북아 정세에 대한 3국의 밀도 있는 논의가 예상되고 있다.


이와 함께 유명환 장관은 3국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한-중 외교장관 회의, 한-일 외교장관 회의를 갖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특히 한-중 외교장관 회의에서 정부는 천안함 사건 원인규명 내용을 중국 측에 설명하고 향후 대응조치와 관련 협조 요청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영선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한반도 관련 정세는 지역문제를 다루는 과정에서 (천안함 사건과 관련해) 자연스럽게 의견 교환과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면서 “특히 별도로 양자간 외무장관 회담이 있기 때문에 그런 기회를 통해서도 충분히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천안함 사건이 조사결과가 완료되면 유엔 상임이사국인 중국 및 러시아 등에 천안함 사건 공식보고서를 만들어 사전 설명, 협조 요청을 할 예정이다.


특히 이명박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후진타오 주석과 만난 자리에서 천안함 사건과 관련설명에 공을 들인 만큼 양제츠 외교부장이 어떤 식으로든 진전된 답변을 내놓지 않겠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천안함 침몰이 북한의 소행인 것으로 100% 확인되지 않아도 유엔 안보리에 회부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어, 양제츠 외교부장에게 이러한 한국의 입장도 설명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