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의회 ‘남북교류협력 조례안’ 발의

경남 양산시의회가 남북교류협력을 시 차원에서 뒷받침하고 각종 교류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남북교류협력 조례안’을 발의했다.

30일 양산시의회에 따르면 경남지역 시.군에서는 처음으로 박말태(물금.원동) 시의원이 정부와 경남도의 남북교류협력 및 통일정책을 양산시에서 돕고 각종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추진한다며 이 같은 조례안을 발의했다.

이 조례안은 남북교류협력 및 통일정책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양산시 남북교류협력 기금을 만들어 시가 추진하는 남북교류협력사업과 문화 학술 경제 체육분야 등 민간차원의 교류협력사업을 지원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다.

발의자인 박 의원은 “북한을 상대로 한 인도적 지원사업을 통해 인적 및 경제교류의 기틀을 마련하고 민간차원에서 교류가 활발하게 진행되면 남북이 상생관계로 변모하게 될 것”이라며 이 조례안을 발의한 배경을 설명했다.

조례안은 내달 9일부터 열리는 제102회 양산시의회 임시회에 상정돼 심의 의결될 전망이며, 조례안이 통과되면 각종 대북지원과 시 차원의 농업기술 이전, 문화교류 등 민간교류사업이 활발히 진행될 것으로 시의회는 기대하고 있다.

한편 박 의원은 지난 2005년 3월과 지난해 10월 2차례에 걸쳐 평양을 방문, 양산 원동면지역 딸기 재배농민을 위해 일교차가 커 작물생육 조건이 좋은 평양에서 우량모종을 키워 다시 양산으로 옮겨 수확하는 `원동 통일딸기사업’을 제안하는 등 남북교류사업에 많은 관심을 보여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