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3당, 내달 1일 대북해법 시국선언문 채택

민주당과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등 야 3당 대표는 내달 1일 비상대책회의를 갖고 대북 문제와 관련된 시국 선언문을 채택키로 합의했다.

민주당 최 성 정책위 부의장과 민노당 이영순 최고위원은 28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3당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남북관계 위기타개를 위한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대북 해법 등을 담은 시국선언문을 채택하고 이와 관련한 국회 차원의 공동결의안을 제출키로 했다.

민주당과 민노당은 회담이 끝난 뒤 창조한국당에 회담 결과를 설명, 동참 약속을 받아냈다.

민주당 관계자는 “시국 선언문과 공동결의안에는 이명박 정부가 6.15 선언과 10.4 선언의 이행을 선언하는 등 대북정책 기조를 전환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야 3당은 또 남북관계의 발전과 관련된 법률안을 공동으로 추진키로 하는 등 대북 문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공동보조를 취하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