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정부, 北인권대회 참가해야”

한나라당은 미국 프리덤하우스 등 국내외 인권단체가 8일부터 서울에서 개최하는 북한인권 국제대회에 정부가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재섭(姜在涉) 원내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세계 30여개국 국제기구와 인권단체 대표가 모이는 이번 대회가 주인없는 잔치가 돼선 안된다”면서 “남북관계를 파탄내기 위한 자리 운운하며 인권대회를 폄하하는 일부 단체는 언행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 원내대표는 최근 북송사실이 밝혀진 탈북 국군포로 한만택씨 사건에 언급, “정부의 외교력도 문제지만 국제 인권대열에서 스스로 낙오한게 큰 원인이 됐다”면서 “국가인권위원회는 올해안에 북한 인권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기로 한 만큼 이번 대회안에라도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대회 참여를 거듭 촉구했다.

황진하(黃震夏) 제2정조위원장은 “(정부는) 북한인권을 거론하면 남북대화와 핵문제가 제대로 풀리지 않는다는 입장을 바꿔야 한다”면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인권대회에 반드시 참석해 북한인권 관련 입장과 개선대책을 국제사회에 소상히 밝히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연희(崔鉛熙) 사무총장도 “언론보도에 따르면 인권위원장이 다른 행사 때문에 이번 대회에 참석을 못한다고 한다”면서 “인권위가 다른 나라 인권은 이야기하면서도 북한인권 문제는 거론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