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치 日차관 “오해 초래했다면 유감”

미국이 한국을 충분히 신뢰하지 않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이 자신의 발언에 대해 27일 유감을 표명했다.

27일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야치 차관은 이날 라종일(羅鍾一) 주일대사와 면담한 자리에서 “비공식 의견교환 자리에서 했던 본인의 발언이 대외적으로 밝혀진 데 대해 당혹스럽게 생각한다”며 “발언 진의는 한ㆍ일 및 한ㆍ미ㆍ일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데 있었으나 이 것이 다양한 형식으로 한국에서 논의를 불러 일으키고 오해를 초래했다면 유감이다”라고 말했다.

야치 차관은 “이런 상황에 따라 마치무라 노부타카(町村信孝) 외상으로부터 본인에 대해 앞으로 발언에 신중을 기하도록 주의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정부로서는 한ㆍ일 및 한ㆍ미ㆍ일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감과 더불어 한ㆍ일 양국이 공유하는 이익 추구, 과제 극복을 위해 서로 자제하면서 우호협력관계를 증진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서 경주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라 대사는 “야치 차관의 발언이 한일관계 뿐아니라 한미관계와 우리의 대북 정책에 대해 사실관계에도 부합하지 않고 외교관례상으로도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재차 유감을 표명한 뒤 향후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야치 차관을 비롯한 일측 정부 인사들의 언행에 신중을 기해 줄 것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