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親北후보 다수 공천…”북에 민주화 요구 모순”

4·11 총선 야권 공천결과 친북(親北) 성향의 후보들이 다수 이름을 올렸다. 새누리당이 탈북자와 북한인권 관련 인사들을 공천한 모습과 대조적이다.    


야권 단일화를 위해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이 총선 후보 경선을 벌인 결과, 통합진보당 14명이 후보로 결정됐다. 이들 중 다수는 북한인권 문제에 침묵했거나 친북적 성향의 활동을 해온 인물들이다. 이들이 원내에 진입할 경우, 야권이 북한 문제에 침묵하거나 친북적 행보를 보일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이유다.
 
한국을 미국의 식민지로 규정하고 있는 민족해방(NL) 계열이 당내 주류를 이루고 있는 통합진보당은 북한인권 문제와 3대 세습 문제에 침묵해 ‘종북정당’이라는 꼬리표가 붙었다.


당의 대표를 맡고 있는 이정희 후보는 대표적인 친북 인사로 평가된다. 이 후보는 북한인권법이 ‘북한을 자극할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김정은으로의 3대 세습과 탈북자 문제도 침묵하고 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 발생 당시에는 그 책임을 오히려 이명박 정부에게 돌리는 모습까지 보였다.  


같은 당 울산 북구 김창현 후보 역시 북한의 3대 세습에 대해 ‘북한이 결정할 문제라고 보는 것이 남북 관계를 위해서도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그는 1999년 울산 동구청장 시절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 2년이 선고돼 구청장직이 박탈된 바 있다. 


비례대표 후보 황선 씨는 2005년 10월 만삭의 몸으로 방북해, 조선노동당 창건 60주년인 10월10일 평양산원에서 제왕절개 수술로 둘째 딸을 출산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최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일 사망 관련 ‘애도’ 글을 올려 네티즌의 비판을 받기도 했다. 황 씨는 1998년 덕성여대 재학 시절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대표로 방북해 구속됐고 이후 반국가단체인 범청학련 남측본부와 통일연대 대변인을 맡기도 했다.


부산영도구 민병렬 후보는 과거 ‘민주주의민족통일부산연합’ 공동의장을 맡으면서 2005년 부산에서 열린 APEC(아시아 태평양 경제 협력체) 정상회의 기간 ‘반(反) APEC 반 부시’ 활동을 벌였다.


민주통합당에서도 과거 밀입북했거나 간첩단 사건에 연루됐던 인사가 비례대표와 지역구 공천을 받았다. 1989년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대표로 밀입북, 평양에서 열린 세계청년학생축전에 참가했던 임수경 씨가 비례대표 21번에 확정됐다. 임 씨는 올해 1월 한 케이블 방송 인터뷰 프로그램에 출연해 “북한에 민주화를 요구하는 것 자체가 모순이다. (북한은)민주주의를 추구하고 있지 않은데…”라고 말한 바 있다. 


또 과거 ‘중부지역당’ 간첩단 사건에 연루된 전력이 있는 이철우 후보가 포천·연천지역에 출마했다.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은 2004년 12월 열린우리당 현역 국회의원이었던 이철우 후보에게 조선노동당 가입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새누리당은 북한 인권 문제 해결을 대야 공세에 이용하면서도 관련 후보 공천은 소극적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20일 비례대표 4번에 탈북자 출신 조명철 통일교육원장이 결정됐다. 그는 비례대표 순위 상 당선 안정권에 있어 탈북자로 첫 고외공무원(1급) 이력에 이어 탈북자 출신 첫 국회의원 타이틀도 갖게 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구 후보로는 일찌감치 서울 ‘은평갑’에 공천을 받은 최홍재 남북청년행동 대표와 부산 ‘해운대기장을’에 공천 받은 하태경 열린북한 대표가 있다. 이들은 민주통합당 총선기획단장인 이미경 의원과 같은 당 유창렬 후보와 본선을 치른다.


전대협 간부 출신인 최 후보와 하 후보는 김일성의 주체사상을 지도이념으로 삼았던 주사파(主思派) 출신이다. 그러나 1990년대 중반 북한의 대아사 참상을 접하면서 북한의 현실을 깨닫고 전향, 북한인권 운동에 뛰어든 ‘북한인권운동 1세대’로 평가받는다. 


최 후보와 대결하는 이 의원은 대표적인 북한인권 침묵 인사로 평가된다. 이 의원은 북한인권법이 북한 정권을 자극해 주민들에 대한 통제 강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반(反)북한주민법’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2003년 ‘북한인권 개선 촉구 결의안’ 채택에 반대해 북한인권 단체들로부터 항의서한을 받기도 했다.


한편, 새누리당 공천 결과를 놓고 북한 문제와 관련 적극적인 의정 활동을 벌일 인물이 적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여성, NGO, 장애, 인권 등의 상징적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이미일 6·25전쟁납북인사가족협회 이사장과 북한 정치범수용소 출신 강철환 북한전략센터 대표는 비례대표 선정에서 탈락했다. 


김윤태 북한민주화네트워크 사무총장은 “북한 문제에 대해 국민의 눈높이와 맞지 않는 친북인사들이 국회의원 후보로 적절한지 의문”이라면서 “친북적 성향의 후보가 당선된다면 대북정책은 물론 안보에도 상당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