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네스티, 유엔에 北수용소 실태 파악 촉구

인권운동단체 국제앰네스티(AI)가 북한 14호 정치범수용소 시설이 확장돼 인권 상황 악화가 우려된다며 유엔에 수용소 실태 조사를 7일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성명에서 “북한 평안남도 개천의 14호 수용소의 경계가 인근 주민 거주 지역으로 확장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유엔 인권이사회가 독립적인 조사위원회를 신속히 가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엠네스티는 민간 위성업체인 디지털글로브와 진행한 위성사진 분석에서 평양 동북쪽 70㎞ 밖 14호 수용소 옆 처마봉 계곡 주변에 20㎞ 담장이 새로 설치되고 신축 건물이 들어선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주택이 확장됐고 이에 따라 750~1500명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기존 수용소 시설이 인근 주민 거주지까지 확장돼 피수용자와 이 일대 주민의 인권 상황 악화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라지브 나라얀 AI 북한전문 연구원은 “14호 수용소의 통제시설은 거주 이전의 제약이 일반화된 북한의 실상을 보여준다”며 “북한 정치범 수용소의 인권 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독립적인 유엔 조사위원회 가동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