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투사’는 무슨!…비전향장기수 비석 파손

북파공작특수임무동지회 등 3개 보수단체 회원과 인근 주민 등 100여명이 5일 오전 파주시 광탄면 보광사 비전향 장기수 묘역 ’통일애국열사묘역 연화공원’ 내 비석을 파손했다.

보수단체 회원 등은 이날 오전 10시 45분께 승합차 등에 나눠 타고 보광사에 도착, 들고 온 망치 등으로 묘역에 세워진 비석을 모두 부순 뒤 비석 잔해에 페인트를 뿌렸다.

이들은 이어 파손된 묘역 앞에 ’비전향 장기수 ㅇㅇㅇ 묘’라고 적힌 비목을 새로 설치하려 했으나 경찰의 저지로 무산됐다.

앞서 이들은 성명에서 “묘역에 묻힌 사람들은 자유대한을 전복할 목적과 신념을 죽을 때까지 포기하지 않은 분단조국의 가엾은 희생자에 지나지 않는다”며 “ 부적절한 묘역을 철거하는 것은 조국통일이 속히 도래, 더이상 동족간 아픈 상처가 없길 바라는 뜻”이라고 밝혔다.

보광사 측은 총무스님 1명이 나와 묘역이 파손되는 것을 지켜봤으나 ’안타깝다’는 말만 되풀이 할 뿐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아 양측간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한편 묘역을 조성한 실천불교전국승가회는 이날 서울 견지동 조계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보광사에 조성된 ’연화공원’에 대한 일부 언론과 보수 단체의 사상.색깔 시비에 대해 우려의 입장을 밝히며 ”비전향장기수에 대한 생각이 다르다 하여 비석과 비문까지 훼손하는 현실에 대해 안타까운 입장을 밝힌다“고 말했다.

보광사 비전향 장기수 묘역은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주도로 지난 5월 보광사 경내 60평에 비전향 장기수 6명의 유골을 안치하며 조성한 것으로 비석에 ’통일애국투사’, ’의사’ 등 글귀를 새겨 보수 시민단체가 철거를 주장하고 나서 논란이 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