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에서는 “비핵화 논의”, 뒤로는 “핵으로 맞서야…”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등을 의제로 북미대화를 제안하면서도 대외매체를 통해서는 핵 포기 의사가 없음을 강변하는 이중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16일 대변인 중대담화를 통해 “조(북)미 당국 사이에 고위급 회담을 가질 것을 제안한다”며 “‘핵 없는 세계 건설’ 문제를 포함해 쌍방이 원하는 여러 가지 문제를 폭 넓고 진지하게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선반도의 비핵화는 수령님과 장군님의 유훈이며 우리 당과 국가와 천만군민이 반드시 실현해야 할 정책적 과제”라고도 했다.

하지만 같은날 북한의 온라인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강력한 전쟁억제력을 중추로 하는 우리의 자위적국방력’이라는 기사에서 핵포기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매체는 “세계무대에서 자주적대를 확고히 세우고 자기 할 바를 다하자면 강력한 국방력이 마련되여야 한다”며 “핵무력을 중추로 하는 자위적 국방력은 우리 민족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는 필승의 보검”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제는 인류에게 처음으로 핵참화를 들씌운 핵범죄자이며 핵무기를 세계제패 야망실현의 만능의 무기로 휘두르는 침략과 전쟁의 원흉”이라며 “남조선을 핵전초기지로 만들어놓고 핵전쟁연습에 광분하는 미제와는 핵으로 맞서야 하였다”고 강변했다.

특히 “우리의 핵억제력을 허물고 사회주의제도를 무너뜨리려는 미국의 야망은 절대로 변할 수 없으며 날이 갈수록 더욱 집요해지고 있다”며 “그럴수록 우리는 새로운 병진로선을 높이 받들고 핵무력을 중추로 하는 자위적국방력을 천백배로 다져 사회주의강성국가건설의 최후승리를 앞당겨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